상단여백
  • 여백
HOME 정치 국회
국회, 고액ㆍ상습체납자의 은닉재산 징수를 위한 신고포상금 제도 활성화 모색 필요신고포상금 지급기준을 완화하고, 포상금 지급은 확대하여 제도활성화를 모색할 필요
홍준용 기자 | 승인 2020.03.23 08:30

- 2004년부터 은닉재산 신고포상금제도가 도입되어 있으나 활성화 정도가 낮음 -

- 2019년 신규명단공개된 고액ㆍ상습체납자가 6838명에 이르고, 체납액도 5조 4,073억원 규모임 -

- 신고포상금 지급기준을 완화하고, 포상금 지급은 확대하여 제도활성화를 모색할 필요 -

[정치=LPN로컬파워뉴스] 홍준용 기자 =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는 오늘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표했다.

고액ㆍ상습체납자의 은닉재산에 대한 신고포상금 제도의 개선방안’을 다룬 ‘NARS 현안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

최근 언론 및 정치권에서는 ‘고액ㆍ상습체납자의 명단공개 및 은닉재산 징수’에 관한 논의가 활발하게 제기되고 있다.

고액ㆍ상습체납자의 체납액 추징을 위해 명단공개제도, 출국 규제 제도, 은닉재산 신고포상금 제도 등이 도입되어 있다.

은닉재산 신고포상금 제도’란 체납자의 은닉재산 신고를 통하여 체납세금을 징수하는데 기여한 신고자에게 포상금을 지금하는 제도로 2004년 도입되었으나, 지급기준이 엄격함으로 인해 활성화되지 못한 면이 있다.

2018년 신고건수가 572건에 이름에도 포상금지급이 22건(8억 1,300만원)에 불과했다.

은닉재산 신고포상금 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다음과 같은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 신고포상금 지급을 위한 징수금액 기준을 현행 ‘5천만원 이상’에서 ‘1천만원 이상’ 등으로 완화하는 것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 은닉재산에 대한 신고포상금 지급액 및 지급률을 현행보다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

, 고액ㆍ상습체납자 명단공개제도의 명단 제외 규정(30% 이상 납부한 경우 명단공개 제외)를 악용한 체납자들로 인하여 명단공개가 되지 않고 있는 사례가 있으므로, 체납액이 과다한 경우에는 명단공개를 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본 보고서는 고액ㆍ상습체납자의 은닉재산에 대한 신고포상금 제도의 현황, 문제점과 개선방안 등을 정리하였으며, 향후 체납자의 은닉재산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신고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했다.

홍준용 기자  news@ilpn.tv

<저작권자 © LPN로컬파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홍주 : 사업자번호 120-87-30134  |  [방송] 제2-01-13-0275호(등록일 : 2013년 10일 31일)
[신문] 서울 아,02865(등록일 : 2013년 11월 6일 / 재등록일 : 2016년 12월 15일)
제호 : LPN로컬파워뉴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준용  |  발행일자 : 2013년 11월 6일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13(역삼동) 예일패트빌딩 4층  |  대표번호 : 1800-2358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옥  |  [상표등록]제4103148020000(등록일 : 2015년 3월 4일)
[출판신고]제2016-000238호(등록일 : 2016년 7월 28일)
Copyright © 2020 LPN로컬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