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여백
HOME 전체 지역신문
"8800평 태양광 공사 취소하라" 영월 주민 집단소송···법원, 사업자 '손'
차진경 기자 | 승인 2019.09.14 13:29
강원 영월 남면 태양광발전소 전경./뉴스1 © News1 홍성우 기자


(춘천=뉴스1) 홍성우 기자 = 강원 영월군에서 29만㎡(약 8800평)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 공사를 놓고 2년 6개월간 다툼을 벌인 끝에 사업자가 이겨 공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춘천지법 제1행정부(부장판사 성지호)는 영월군 주민 41명이 영월군수를 상대로 낸 개발행위허가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들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고 14일 밝혔다.

영월군 주천면 용석리 주민 41명은 2017년 2월 거주지로부터 50~150m 떨어진 곳에서 태양광발전 시설 공사가 시작되려고 하자, 농기계 등을 동원해 공사 진행을 저지했다.

주민들은 사업자가 주민들과 아무런 협의를 하지 않았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 과정도 거치지 않는 등 절차적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영월군은 개발행위 허가 당시 주민과 지방의회 의견을 필수적으로 청취했어야 함에도 이를 하지 않았고, 이격 거리 제한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또 산사태 및 수해가 발생할 수 있고 환경적으로 보존돼야 할 땅이라고도 주장했다.

태양광시설 부지는 약 30년 전부터 ‘영월군 찰옥수수 채종단지’로 지정된 곳으로, 태양광발전시설이 들어설 경우 채종단지의 환경보호가 어려워질 우려가 있고 생존권과도 직결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법원은 “주민과 지방의회 의견 청취는 개발행위 허가와 관련이 없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도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종합적인 심의가 이뤄진 것이라고 봄이 상당하다”고 판결했다.

또 “이격 거리 제한 위반도 조례 전 허가여서 문제 되지 않는다”며 “태양광발전시설의 설치가 옥수수 재배에 직간접적으로 악영향을 끼치거나 환경오염 자연 재해 발생 등의 문제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고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밝혔다.

법원은 “사업자들이 입게 될 사업상 손실 등의 불이익보다 공익이 우월하다고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차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홍주 : 사업자번호 120-87-30134  |  [방송] 제2-01-13-0275호(등록일 : 2013년 10일 31일)
[신문] 서울 아,02865(등록일 : 2013년 11월 6일 / 재등록일 : 2016년 12월 15일)
제호 : LPN로컬파워뉴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준용  |  발행일자 : 2013년 11월 6일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13(역삼동) 예일패트빌딩 4층  |  대표번호 : 1800-2358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옥  |  [상표등록]제4103148020000(등록일 : 2015년 3월 4일)
[출판신고]제2016-000238호(등록일 : 2016년 7월 28일)
Copyright © 2019 LPN로컬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