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세균 의장, 러시아 ‘무명용사의 묘’ 헌화 및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 참석
홍준용 기자 | 승인 2017.10.12 21:52
<사진=국회사무처, 무용사의 묘 헌화>
<사진=국회사무처, 무용사의 묘 헌화>

[정치=LPN로컬파워뉴스] 홍준용 기자 = 러시아를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10월 12일(목) 오전 러시아 모스크바 알렉산드롭스키 정원에 위치한 「무명용사의 묘」를 찾아 헌화하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사한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사진=국회사무처, 한반도 전문가 간담담회 참석>

정 의장은 이어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한-러 양국은 한반도 안정평화와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 등을 모색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라고 전제한 뒤, “우리 정부는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러시아와의 전략적 소통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러시아의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사진=국회사무처, 한반도 전문가 간담담회 참석>

이에 러시아측 전문가들은 “한-러 양국 모두 북핵문제를 공동의 관심사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한반도 평화의 관점에서 북핵문제만이 아닌 평화협정 문제도 함께 논의해야한다”고 말한 뒤, 유엔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홍준용 기자  news@ilpn.tv

<저작권자 © LPN로컬파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세균 의장, 러시아 ‘무명용사의 묘’ 헌화 및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 참석 icon박완주 의원, 세월호 사고 이후 해양사고 62% 상승 icon김영진의원, 최근 3년간 소방시설업체 행정처분 2,470건! icon박지원,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동성애 동성혼 군내 대 항문성교 처벌 입장 서면 질의” icon정세균 의장, 우즈벡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 및 아리포프 총리 공식면담 icon자유한국당, 군형법 제92조의 6 폐지 반대 성명서 icon정세균 의장, 우주베키스탄 「고려인 비즈니스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참석 및 국회의장상 시상 icon박주선 부의장, “외교관 자녀 86% 미국 국적” icon강훈식 원내대변인, 공수처 설치는 정치검찰 근절을 위한 국민 바람이다 icon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 국회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제주도에서 개최 icon고용진 의원, 공정위-퀄컴 ‘2700억 소송’ 대법원서 4년 넘게 ‘낮잠’ icon정세균 의장, 청년들과 직접 만나 취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 들어 icon국회사무처, 국회에서 청년일자리박람회 개최 icon정세균 의장, 알 물라 바레인 하원의장 접견 icon손금주의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5.18 발포명령자 처벌하겠다" 의지 밝혀! icon정세균 의장, 칼리드 오만 하원의장 접견 icon정세균 의장, 마리아 로헬라(Maria Lohela) 핀란드 국회의장 접견 icon국민의당 국회의원 6인, 군내 동성애 행위 처벌 관련 민주당 입장표명 촉구 icon정세균 의장, 알-자브리(Al-Jabri) 오만 두큼경제특구청장과 무코오노(向大野) 일본 중의원 사무총장 예방 받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홍주 : 사업자번호 120-87-30134  |  [방송] 제2-01-13-0275호(등록일 : 2013년 10일 31일)
[신문] 서울 아,02865(등록일 : 2013년 11월 6일 / 재등록일 : 2016년 12월 15일)
제호 : LPN로컬파워뉴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준용  |  발행일자 : 2013년 11월 6일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13(역삼동) 예일패트빌딩 4층  |  대표번호 : 1800-2358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옥  |  [상표등록]제4103148020000(등록일 : 2015년 3월 4일)
[출판신고]제2016-000238호(등록일 : 2016년 7월 28일)
Copyright © 2017 LPN로컬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